걷는다는 것은 침묵을 횡단하는 것.

1222279-CBBRKLIJ-7.jpg
걷기와 사유하기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둘 다 몸과 정신을 동시에 이용해야하고, 지향점이 있으며 침묵속에서 이루어진다.
그래서 걷는다는 것은 침묵을 횡단하는 것이라고도 한다.
-어슬렁 청계천에 앞서


이 원영스토리텔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