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꽂힌 음악~

CE2ulIYtYfm.jpg

어느 날 달에게 길고긴 편지를 썼어 너보다 환하진 않지만 작은 촛불을 켰어 어스름한 공원에 노래하는 이름모를 새 Where are you Oh you 왜 울고 있는지 여긴 나와 너 뿐인데 Me and you Oh you 깊은 밤을 따라서 너의 노랫소리가 한 걸음씩 두 걸음씩 붉은 아침을 데려와 새벽은 지나가고 저 달이 잠에 들면 함께했던 푸른 빛이 사라져 오늘도 난 적당히 살아가 발 맞춰 적당히 닳아가 태양은 숨이 막히고 세상은 날 발가벗겨놔 난 어쩔 수 없이 별 수 없이 달빛 아래 흩어진 나를 줍고 있어 I call you moonchild 우린 달의 아이 새벽의 찬 숨을 쉬네 Yes we’re livin and dyin at the same time But 지금은 눈 떠도 돼 그 어느 영화처럼 그 대사처럼 달빛 속에선 온 세상이 푸르니까 어스름한 공원에 노래하는 이름모를 새 Where are you Oh you 왜 울고 있는지 여긴 나와 너 뿐인데 Me and you Oh you 깊은 밤을 따라서 너의 노랫소리가 한 걸음씩 두 걸음씩 붉은 아침을 데려와 새벽은 지나가고 저 달이 잠에 들면 함께했던 푸른 빛이 사라져 깊은 밤을 따라서 너의 노랫소리가 한 걸음씩 두 걸음씩 붉은 아침을 데려와 새벽은 지나가고 저 달이 잠에 들면 함께했던 푸른 빛이 사라져


이 원영끄적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