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소개

한파에 읽으면 더 실감나는 책 -남한산성

.jpg

.jpg

병자호란이 배경입니다.

인조 14년인 1636년 12월 14부터 1637년 1월 30일까지 47일간 남한산성에서 벌어지는 최명길의 화친론과 김상헌의 척화론의 대립, 이 사이에서 결정을 내려야 하는  인조의 고뇌, 추위와 굶주림에 지친 군병들의 삶, 그 와중에 삶을 이어가는 백성들의 척박한 생활이 눈앞에 그림 그려지듯 쓴 소설입니다.

추석에 개봉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때 추석은 더워서 이 한겨울의 추위는 확 와닿지는 않았습니다.

책을 읽으면 눈보라 소리가 귀에 들리듯 그 참혹한 추위가 나라를 잃을 위기에 놓인

조선의 처지를 더 처절하게 만듭니다.

김훈 작가가 기자 출신이어서 인지 글은 담백하고 간결합니다.

그런데도 각 인물의 처지와 심정이 영화처럼 잘 그려집니다

뛰노는 말들과 입에서 뱉어내는 말들이 순식간에 책을 읽게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