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6월 27, 2019
Home Authors Posts by 강 향숙

강 향숙

5 POSTS 0 COMMENTS
나는 동백입니다. 당신을 열렬히 사랑한다는 꽃말을 가지고 있지요. 자신을 포함한 세상 모든것들에 보내는 고백입니다. 누구든 매일이 꽃피는 날이 되었음 좋겠습니다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