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tagged: 박현숙

세상의 윤진아들에게 고함- 밥잘사주는 예쁜누나 를 보며

페이스북을 살펴보다가 어떤 분이 이 드라마를 보고 고구마를 삼키 듯 짜증난다고 민폐캐릭터라고 성토하는 짧은 글을 봤다.
요새 나도 즐겨보는 드라마이기도 하다.
일단 화면이 아름답고 드라마를 연출한 분이 예전에 좋아했던 ‘밀회’ 를 연출하신 분인지라 호기심이 생겼다.
최근엔 영화만 찍던 손예진이라는 배우를 좋아하기도 하고 신인 남자배우의 외모또한 수려해서 더 기대를 했다. 소재도 흔한 연상연하 커플 이야기 같은데 뭔가 다른 면이 보일 것 같았다.

꼼꼼히 드라마를 살펴본게 아니라서 놓친게 많을지도 모르지만, 일단은 가족만큼 절친한 친구의 남동생과 사랑에 빠진다는 설정이 막장 같지만, 특유의 아름다운 화면과 배우들의 호연으로 설레임과 두근거림이 온전히 드라마를 시청하는 사람에게 전해졌다.

그런데 예쁘고 달달하기만 할 것 같은 드라마 전개는 과거의 관계를 단호히 끊지 못 해 긁어 부스럼 만들고 (드라마상에선) 완벽한 연하의 남친을 피곤하게 하는 여주인공 윤진아 에 대한 성토가 페이스북 뿐만 아니라 포털 사이트댓글에 넘쳐났다.
하지만 작가에게 항의하는 시청자의 댓글을 보며 난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이걸 노린건 아닐까?’

나만 유독 그런지 몰라도 내 주변엔 수많은 윤진아들이 즐비하다.

가까운 내 중학교 동창만 봐도 열심히 회사 다니다가 그 돈을 고스란히 집안대들보라는 큰 오빠의 사업비로 밀어주다가 아무것도 못남기고 혼기도 놓쳐 연로하신 부모를 모시고 사는 형편이고, 만화를 그리다가 만난 언니도 그냥 올드미스인줄만 알았는데 은행에 멀쩡히 다니다가 비슷한 이유로 남동생과 아버지에게 이러저러한 이유로 가족이라는 이유로 그 노력들을 고스란히 상납하고 돈만 모였다 하면 늘상 손을 벌리는 가족들이 지겨워 스스로 선택해서 백수가 되는 상황도 봤다.

여기서도 윤진아는 자신의 의지보다는 주변상황의 다그침에 순응하는 삶을 산다.
닥달거리는 엄마에게 피곤을 느끼지만, 또 그 닥달거림에 못 미치는 자신이 미안해서 그 엄마의 조건에  맞춰주느라 늘 삐걱거린다.
회사에서도 튀지않고 그냥 그렇게 순응하며 사는게 옳은 거라고 그렇게 믿고 살았다.

내 주변상황처럼 극단적인 것은 드물지 모르지만, 생각보다 많은 ‘윤진아’ 들이 세상엔 넘쳐난다.
서준희 같은 환상적인 남친이 나타나서 윤진아처럼 삶의 변화나 가치관의 변화가 생기지도 않는다.
요새는 메갈이니 워마드니 남녀평등이니 미투니 여자들의 삶이 당당하다 못해 너무 건방져(?) 지는 것 같기도 하지만, 또 생각보다 많은 윤진아들이 가족이라는 멍에 안에서 스스로를 침몰시키는 삶을 선택한다.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아들’이 우선인 엄마에게서 얼마나 많은 윤진아 들이 고구마를 삼키는 듯한 삶속에서 원하지 않는 선택을 하며 사는지.. 작가는 위로와 함께, 세상에 보여주고 싶었던 게 아닐까?

덧붙여 감히 고한다. 세상의 윤진아들이여~ 가족이라는 굴레를 제발 벗어나라!

당신들이 책임안진다고 그들이 당신의 인생을 책임져주진 않는다. 이글을 쓰고나니 드라마는 거의 마지막을 달려간다.(현시점으로 2회를 남겨둔 상황)

윤진아는 또 그놈의 ‘가족의화해’ 라는 프레임에 갇혀 사고를 친다.

때로는 외면해도 되는 가족이 있다. 우선 자신을 먼저 챙기자. 그래도 된다.

 

 

박 현숙세상의 윤진아들에게 고함- 밥잘사주는 예쁜누나 를 보며

흙수저 예술인의 처절한 신혼일기 “불편하고 행복하게

홍연식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이다. 표지를 보면 전원생활의 낭만인가 싶은데 낭만과는 거리가 먼 투쟁과도 같은 신혼생활을 그렸다.

요샛말로 금수저.흙수저 로 나뉘는 젊은 세대중에 물려받은 재산은 커녕 오히려 빚만 가진 흙수저예술인의 처절한 신혼일기다.

쫓기듯 달아나듯 아내의 권유로 떠난 시골생활은 낭만은 커녕 하루 하루 버티기조차 버거운 나날의 연속이다. (교통의 불편함, 거리가 멀어졌어도 시골이어도 담당기자와의 변하지 않은 갈등. ,그곳은 지나치게 춥고,입산금지인데도 넘어서는 등산객들의 무례함과 무질서 등)짖누르는 현실 속에서 침잠해가는 부부는 거의 미치기 일보까지 치닫다가 받아들이는 상황에서 부부는 성숙하게 되고 또 현실또한 많이 상황이 풀린다.

개인의 삶이지만 소소한 갈등과 또 그 안에서 느끼는 작은 즐거움의 위안은 우리의 인생을 보는 것 같다. 그리고 작가처럼 아주 가까이 있는 아름다운 것 들을 놓치고 사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리고 아주 좋은 동반자이자 전우인 부인의 부드러운 긍정이 작가에게 얼마나 큰 힘이 됐을지상상이 간다.-현실의 생각속에 파묻힐때마다 그녀는 남편의 팔꿈치를 살짝 잡아당겨 주변을 보게 한다.(정말 근사한 분이시다)

거짓말같은 부인의 대상수상 을 통해서 그 안에서 작가는 또다시 자신의 생각이 틀렸음을 받아들인다.{부인에게 끊임없이 정석만을 강요한 선생님이기도 했다} 하지만 한편으론 그렇게 힘든 상황에서도 부인의 작품준비를 도우는 주인공의 모습은 부러움을 갖게 한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현실은 또다시 부부를 의지와 상관없는 환경으로 몰아넣고.행복하지만 여전히 불편한 삶을 살고 있음을 우리에게 보여주면서 만화는 마무리된다.

인생이 그런 것 아닐까? 오르막과 내리막의 롤러코스터 속에서 작은 기쁨과 슬픔의 반복속에서그렇게 살아가는 것이라고 작가는 작품을 통해서 얘기하는 것 같다.

박 현숙흙수저 예술인의 처절한 신혼일기 “불편하고 행복하게

카툰갤러리/의기양양

카툰갤러리/의기양양
양들의 침묵을 깨고 유쾌 통쾌한 메시지를 던진다

1/16 | 강대영 | 거짓말 지켜보고 있다
2/16 | 강일구 | 안전
3/16 | 강창욱 | 줄서기
4/16 | 김흥수 | 무제
5/16 | 사이로 | 아주 따뜻한 둥지
6/16 | 서서영 | 견고한 불면
7/16 | 서서영 | 산에 가는날
8/16 | 심차섭 | 양솜사탕
9/16 | 오성수 | 네 차례야
10/16 | 이동규 | 청양
11/16 | 이영우 | 무제
12/16 | 이영우 | 옷 벗을 시간
13/16 | 정은향 | 양카푸치노
14/16 | 최덕현 | 양
15/16 | 홍성일 | 푸른하늘 청양을 낳다
16/16 | 홍승우 | 합작품

© 만저봐 & 카툰캠퍼스

artboy goguma카툰갤러리/의기양양

카툰갤러리/별별생각/첫 번째 이야기

카툰갤러리/별별생각
카투니스트들의 유쾌하고 엉뚱한 생각! 첫 번째 이야기

1/18 | 강대영| 눈이부셔
2/18 | 강대영| 딱다구리 집짓기
3/18 | 공보혁| 달팽이하트와 훼방남 달팽이
4/18 | 김마정| 바람
5/18 | 김마정| 자살도우미
6/18 | 김마정| 지명수배
7/18 | 김흥수| 최후의 만찬
8/18 | 박근용| 겨울
9/18 | 양창규| 북극곰의 눈물
10/18 | 양창규| 토끼and거북
11/18 | 오성수| 용의자
12/18 | 유재영| what is death
13/18 | 유재영| 친환경에너지
14/18 | 이소풍| 겁쟁이도마뱀
15/18 | 이영우| 착각
16/18 | 정은향| 임플란트
17/18 | 홍승우| 무제
18/18 | 홍승우| 무제

© 만저봐 & 카툰캠퍼스

artboy goguma카툰갤러리/별별생각/첫 번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