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원영

coreacartoonist

이코노텍스트에 무지 관심이 많습니다.

원미동을 사랑한 양귀자 #2

맨 처음 써니전자의 시내엄마가 왕주가 되어 계원을 모집하기 시작할 때 원미동 여자들은 내가 끼어들지 어떨지 장담을 못하는 눈치였다.
그때 이미 이웃들과 격의없이 지내고 있기는 하였지만 그네들 생각으로 작가는 금반지계 따위의 세속사에 냉담 할 것이 틀림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던 게 분명했다.
원미동 여자들 대부분이 놀고 먹는 처지는 결코 아니었다.
지물포도 그렇고 써니전자, 복덕방,정육점,미장원 등등 모두 안팎이 같이 생업에 매달려 있기는 하였지만 아무래도 소설가란 직업은 생경한 것이었다. 쉽게 말하여서 소설 쓰는 여자의 머릿속은 무엇으로 채워져 있는지 아리송하다는 것이었다.
그렇지만 나는 당당하게, 조금도 꿀리지 않고 금계에 가입하 여 한달에 이만 몇천원씩을 부어나가기로 하였다.
이유는 간단했다. 열심히들 살고 있는 원미동 이웃들 사이에서 떨어져 나가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금반지계의 계원이 됨으로해서 나는 보다 확실하게 원미동사람이 될 수 있었다.

이 원영원미동을 사랑한 양귀자 #2

원미동을 사랑한 양귀자 #1

소설 속의 원미동과 현실의 원미동은 각각 다른 지역인가 하는 의문이 나온다.

혹은 작가인 내가 현실의 동네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보다 궁핍한 허구 속의 동네를 형상화했다는 의견도 나온다.

두가지 모두 분명 아니다. 내가 열한편의 연작으로 묘사해낸 원미동은 지금 내가 엎드려 있는 이 동네와 조금도 다르지 않다.

더 나아가서,원미동보다야 잘 사는 동네라고 자부하는 당신들의 동네, 그 이웃 어디와도 다르지 않다. 60년 대와 70년대에 걸쳐서 특별시 변두리에 형성된 동네가 달동네의 피폐한 삶이었다면,80년대에 들어와선 달동네의 삶의 보편화가 이루어지기 시작하여 특별시 변두리의 이곳 저곳에 원미동들을 양산했다.

이 시대의 평균치 삶이,만연되어 있는 정신의 오염이,경제의 불균형으로 빚어진 인생의 기복이 골고루 배어있는 평균의 동네이다.
….
매번 느끼는 것이지만,윈미동의 그 겉과 속이 다른 데서 오는 이질감은 이사회의 겉모습과 안을 들여다볼 때와 아주 흡사하다.
일제의 침탈을 거쳐 강대국 주도의 경제정책에 순응하여 재벌만 키우는 이 시대의 몇 십년이 그 안에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 것이다.

경제 정책으로 겉모습은 번드르르해졌는지 모르지만 그 내용물은 여전히 황량하기만한 현실의 모습이 원미동에 있다.
이 사회의 발전과정과 원미동은 언제나 같은 궤에 있다.
그래서 원미동은 단순한 고유명사를 뛰어넘어 사회의 보통명사로 남겨지는 것이다.

-양귀자, 1989년 지구를 색칠하는 페인트공, 에피소드 “작별의 시간”에서 발췌

Thanks to 글낭송:이현정 카툰:조관제 화백

이 원영원미동을 사랑한 양귀자 #1

원미동 새로읽기 – 소설속의 원미동과 실재하는 공간 원미동

작품 [원미동 사람들]의 안과 밖을 구분 못한 채 지엽적인 문장과 사건을 부각한 어설픈 평론과 기록들이 지금도 인터넷을 부유하고 있습니다.
[원미동 새로 읽기] 칼럼은 8년 동안 원미동 주민으로 살면서 누구보다 원미동을 사랑한 양귀자 작가에 대한 새로 읽기 를 주제로 계속 연재될 예정입니다.
지금.. 그녀의 목소리에 다시 귀 기울여주세요.

소설 속의 원미동과 현실의 원미동은 각각 다른 지역인가 하는 의문이 나온다. 혹은 작가인 내가 현실의 동네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보다 궁핍한 허구 속의 동네를 형상화했다는 의견도나온다.
두 가지 모두 분명 아니다. 내가 열한 편의 연작으로 묘사해낸 원미동은 지금 내가 엎드려 있는 이 동네와 조금도 다르지 않다.
더 나아가서,원미동보다야 잘 사는 동네라고 자부하는 당신들의 동네, 그 이웃 어디와도 다르지 않다. 60년 대와 70년대에 걸쳐서 특별시 변두리에 형성된 동네가 달동네의 피폐한 삶이었다면,80년대에 들어와선 달동네의 삶의 보편화가 이루어지기 시작하여 특별시 변두리의 이곳저곳에 원미동들을 양산했다.

이 시대의 평균치 삶이, 만연되어 있는 정신의 오염이,경제의 불균형으로 빚어진 인생의 기복이 골고루 배어있는 평균의 동네이다.
….

매번 느끼는 것이지만,윈미동의 그 겉과 속이 다른 데서 오는 이질감은 이사회의 겉모습과 안을 들여다볼 때와 아주 흡사하다.
일제의 침탈을 거쳐 강대국 주도의 경제정책에 순응하여 재벌만 키우는 이 시대의 몇십 년이 그 안에 고스란히 담겨 있는 것이다.
경제 정책으로 겉모습은 번드르르해졌는지 모르지만 그 내용물은 여전히 황량하기만 한 현실의 모습이 원미동에 있다.
이 사회의 발전과정과 원미동은 언제나 같은 궤에 있다.

그래서 원미동은 단순한 고유명사를 뛰어넘어 사회의 보통명사로 남겨지는 것이다.
-양귀자, 1989년 지구를 색칠하는 페인트공, 에피소드 “작별의 시간”에서 발췌

이 원영원미동 새로읽기 – 소설속의 원미동과 실재하는 공간 원미동

어슬렁 프로젝트 선언

길을 한자어로 ‘도로(道路)’라고 하는데, ‘도(道)’와 ‘로(路)’는 본디 그 형성과정과 의미가 다르다. 글자를 뜯어보면, ‘도’는 ‘우두머리(首)가 무리를 거느리고 으스대며 걷는 것’을 형상화한 것이고, ‘로’는 ‘여러 사람이 제각각(各) 편한 대로 걸어간 발(足)자취’를 표현한 것이다.
-역사학자 전우용

이런 해석에 비추어보면 “어슬렁 프로젝트”가 쫓아가는 길은 로에 가깝다.
자본이나 권력이 만든 길이 아닌 사람이 만든 길 로(路)

덧붙여 어슬렁 프로젝트는 이땅에 살았던 수많은 예술가들이 마치 헨젤과 그레텔마냥 남긴 빵부스러기같은 스토리를 찾아내어 글로 그림으로 목소리로 아카이빙한다.

그리고 언젠가는 그 기록들 또한 그 누군가에게는 또 다른 의미의 로(路)가 될 것이라 믿는다.

너무 많은 접속의 기회와 참을수 없이 가벼운 재잘거림속에서 잠시 벗어나 침묵을 횡단하는 어슬렁 프로젝트.

함께 걷는 그 길에서 어쩌면 우리는 우리가 그토록 절절히 원하는지 조차 몰랐던 것들을 불현듯 만나게 될지도 모른다.

나레이션: 서보영 기자

이 원영어슬렁 프로젝트 선언

만저봐 어슬렁 성북동 시즌1

성북동(城北洞)은 서울특별시 성북구에 속한 행정동 및 법정동이며, 1968년 11월 《월간 문학》에 실린 김광섭의 서정시 〈성북동 비둘기〉로 유명한 동입니다.

혜화문과 숙정문 사이의 한양도성이 부채꼴 모양으로 감싼 성북동은 조선시대 도성 수비를 담당했던 어영청의 북둔(北屯)이 1765년 영조 41년에 설치된 연유로 동명이 붙여졌고. 동성 4소문의 하나인 혜화문을 나서서 왼쪽 일대의 계곡마을인 성북동은 예부터 맑은 시냇물이 흐르고 수석이 어울린 산자수명한 마을로 복숭아, 앵두나무가 많아서 사람들의 사랑을 많이 받아온 곳입니다.

3월7일. 수요일 오전.
만저봐 기자단의 새해 첫 어슬렁 골목길 프로젝트는 바로 이 성북동에서 시작합니다.
아래 삽입된 구글맵의 주요 포인트들을 클릭하시면 만저봐 기자단의 소식을 실시간으로 찾아보실 수 있을 예정입니다.

그럼..내일 아침 10시.
바로 이 페이지에 채널 고정!!!

이 원영만저봐 어슬렁 성북동 시즌1

시인 김용택의 ‘섬진강’ 이야기

가문 섬진강을 따라가 보라/ 퍼가도 퍼가도 전라도 실핏줄 같은
개울물들이 끊기지 않고 모여 흐르며/ 해 저물면 저무는 강변에/ 쌀밥 같은 토끼풀꽃/ 숯불 같은 자운영꽃 머리에 이어주며/ 지도에도 없는 동네 강변/ 식물도감에도 없는 풀에/ 어둠을 끌어다 죽이며/ 그을린 이마 훤하게/ 꽃등도 달아준다/ -중략-
저무는 섬진강을 따라가 보라/ 어디 몇몇 애비 없는 후레자식들이/ 퍼간다고 마를 강물인가를.
– 시 ‘섬진강 1’ 중에서-

2002년 2월 ‘섬진강’ 의 김용택 시인을 만난다는 설렘으로 밤잠도 설쳤습니다.
그는 섬진강 하류인 전북 임실군 진메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책이 귀하던 시절이었지만 소설책, 만화책을 좋아했고 도스토예프스키 전집을 읽고 문학에 첫 관심을 가졌다고 했습니다.

그의 시 대부분은 섬진강을 배경으로 합니다. 그는 ‘나의 글은 거기 작은 마을에서 시작되고 끝이 날 것을 믿으며 내 시는 이 작은 마을에 있는 한 그루 나무이기를 원한다.” 고 말 할 정도로 섬진강에 애착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의 시의 모태는 어머니였습니다.

뜨거운 물을 마당에 흘려보낼 때 땅강아지며 지렁이 눈에 뜨거운 물이 닿을까봐 땅 속을 들여다보며 “눈감아라 눈감아라” 하시던 어머니의 생명에 대한 사랑과 배려를 그는 그대로 물려받아 시에 고스란히 녹여 넣었습니다.
그는 작고 하찮은 것을 보고도 감동 받을 줄 알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감동이라는 더듬이가 때로는 귀찮을 때도 있지만 감동 없는 글은 느낌이 덜하다는 그의 이야기를 들으며 섬진강의 작은 물고기까지도 감동으로 바라보는 시인의 고운 심성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이 원영시인 김용택의 ‘섬진강’ 이야기

식구를 위하여 / The Breadwinner

우리가 사는 현실 세계에서는 어떤 현상이나 사건들이 시간적 순서로 일어난다.
그리고 이런 경험이나 기억들을 타임테이블 위에 가지런히 늘어놓게 되면 그것은 기록이 된다.

그리고 기록의 형식은 재미도 없고 사건 자체만을 상상하게 되는 제한적인 이유로 인해,
스토리텔러들은 여기에 정서와 의미를 함께 담아내기 위해 서사라는 언어로 이것들을 재배열한다.

그들은 중요한 사건을 드러내거나 독자들의 흥미와 관심을 고조시키기 위해 사건의 시간적 순서조차 과감히 바꾸어 버린다.
그렇게 함으로써 이야기는 롤러코스터가 된다. 독자들로 하여금 흥미, 관심, 호기심,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하고, 인물의 내면과 성장을 보여 줄 수도 있다.

서사.
이른바 내러티브(Narrative).
이야기의 힘을 유지시키는 바로 이것, 내러티브를 활용함에 있어서 카툰은 극만화 장르에 비해 다소 태생적 장애가 있다. 한 컷 안에서 개연성과 메시지를 동시에 담아내야 하기 때문이다.
카툰 작품집은 흐르는 물이 아닌 고인 웅덩이에서 피는 연꽃 정원이요 시인의 시집과도 같다.

그런데,
조관제 화백의 “The breadwinner”는 이런 유의 식상한 분석과 평가를 한순간에 민망하게 만들어버리고 말았다.

현대를 살아가는 어느 가장(家長)의 하루 일과를 그려낸 카툰 작품 “The breadwinner”에서 작가는 조관제식 내러티브를 만들어냈다.

애초 해외 전시용 출판 만화로 제작되었으나 2013년 네이버 한국만화 거장전에서는 스크롤로 연재되었다.
가로, 세로 그 흐름에 관계없이 네이버 웹툰 독자 1만 6천 명이 열렬하게 공감했다.

대사 한마디 없이 이렇게 큰 감동을 주시다니.. 대단하십니다 (konn****)

허ㅡㅠㅠㅠ 아버지ㅜㅠㅜㅠ 수빈(hh44****)

저 자리는… 우리 아버지가 앉았던 자리이고, 지금 제가 앉은자리이고, 제 아이들이 앉을자리입니다. 고로, 우리 힘내요 ㅎ (fhrm****)

아버지. 하고 운을 떼기 아쉬워져 다시 한번 울부짖게 되는 그 이름. 아버지 몰 몰이해(jinw****)

별점 주려고 봤더니 이미 별점을 줬었다 ㅠㅠㅠㅠㅠ 꽃빵(seoj****)

와…. 대사 하나 없이.. 오직 그림만으로 이렇게 슬픈 감동을 주시다니 너무 존경스럽네요. 역시 거장이란 Hello(lsh7****)

전 이번해에 15살이 되는 중학생입니다. 처음에는 제목을 안 보고 봐서 저 같은 학생들이 반항하는 거인 줄 알았는데 댓글 보는 순간 가슴이 미어지면서 정말 울었습니다. 오늘 아버지와 싸웠는데 정말 새벽에 가족 몰래 엄청 울었습니다. 죄송함과 감사함이 진짜 교차하면서 할 말조차 생각나지 않았습니다. 공부도 잘하는 것도 아니고 특별한 것도 없는 그냥 놀 줄만 아는 중학생한테 이런 웹툰으로 감동 주셔서 작가님께 감사합니다..
바쿠이 벌레(kixn****)

혈연은 있어도 식구들이 없고, 함께 식탁에 둘러앉아 인정을 나누는 숟가락질이 없어진 채 이제는 잃어버린 아름다운 말로만 사전에 남은 식구. 그리고 아버지.

조관제 화백의 “The Breadwinner”는 그렇게 많은 이들의 가슴을 뛰게 하였다. 그리고 2017년 11월 좀 더 많은 독자들을 만나기 위해 아코디언 형식의 아트북으로 출간되었다.

걸작을 소장하실 수 있는 링크와 표지, 곁들여 읽을만한 시구 한 소절 남긴다.
조관제 화백님. 힘내세요~.


바쁜 사람들도
굳센 사람들도
바람과 같던 사람들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시인 김현승

구매링크 https://goo.gl/ZVBCxm

이 원영식구를 위하여 / The Breadwinner

작가의 공상이 제한받지 않는 단편만화 모음집- 우주사우나

[cool-timeline layout=”default” designs=”default” skin=”default” category=”uju” show-posts=”20″ order=”DESC” icons=”YES” animations=”bounceInUp” date-format=”M Y” story-content=”short” based=”default”]

이 원영작가의 공상이 제한받지 않는 단편만화 모음집- 우주사우나

좀 더 넓은 한국만화의 지형 형성을 위해 – 쾅

[cool-timeline layout=”default” designs=”default” skin=”default” category=”quang-timeline” show-posts=”20″ order=”DESC” icons=”YES” animations=”bounceInUp” date-format=”M Y” story-content=”short” based=”default”]

이 원영좀 더 넓은 한국만화의 지형 형성을 위해 – 쾅

작가주의 만화의 대중화 – 새만화책

[cool-timeline layout=”default” designs=”default” skin=”default” category=”newcomic-cat” show-posts=”20″ order=”DESC” icons=”YES” animations=”bounceInUp” date-format=”M Y” story-content=”short” based=”default”]

이 원영작가주의 만화의 대중화 – 새만화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