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딱.지 개하면 딱 떠오르는 3가지!

6 comments

무술년 황금개띠!

황금개띠를 맞아 사람들은 ‘개’하면 무슨 생각이 떠오를가 궁금했다.

‘개하면 딱 떠오르는 것’들을 물었다.

답을 준 155개를 정리해보았다.

먼저, 좋은 의미, 그냥 의미 없음, 나쁜 의미로 분류, 좋은 의미에서도 두가지로 분류해 보았다.155개의 답 중 좋은 의미는 82개, 나쁜의미는 37개, 그냥 의미없음은 36개였다.

대체로 ‘개’하면 사람들은 좋은 의미를 갖고 떠올렸다.

<좋은 의미>

<나쁜 의미>

<그냥의미없음 36개>

그.러.나.

좋은 의미안에서도 동반자 의미의 좋은 의미, 귀엽고 충직하여 좋은 의미, 식용으로서의 좋은 의미가 섞여 있다.

82개의 좋은 의미 중 식용으로서의 좋은 의미는 10개이다.

그리고

대망의 1위 단어는 나쁜 의미 37개 중 16개나 나온 개**이다.

—————-

어렸을때 우리집 마당에 바둑이가 있었다.

학교갔다 돌아오면 멍멍 짖으며 나를 반겼다.

몸집은 그리 크지않았지만

맑고 총명한 그 눈빛은

어린 나를 지켜줄 수 있을 것 같만 같아서 큰 의지가 되었다.

그.러.나.

우리집 냉동실에도 개가 있었다.

영양탕을 즐겨드시는 아버지의 단골메뉴가

냉동실에 수육따로 육수따로

냉장고 야채실에 야채따로

365일 있었다.

—————-

개하면 딱 떠오르는 3가지의 순위는

  1. 개**
  2. 개혀
  3. 동반자(반려견, 친구, 가족) 이다.

아무튼 ‘개하면 딱 떠오르는 것’을 3가지로 정리해 보면서

‘개’는 반려견이든 식용이든 사람에게 많이 친근한 존재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

여기서 잠깐만!

어떤 사람 하면 딱 떠오르는 것도 있겠구나.

좋은 의미로, 나쁜 의미로, 그리고 더 나쁜 건 그냥 아무 존재감없는 의미로 떠오를 수 있겠구나.

좋은 의미에서 떠오를 때에도

어떤이는 인생의 동반자로!

어떤이는 식용처럼 이용가치로! 떠오를 수도 있겠구나.

그렇다면 나는?

2018년도 무술년 황금개띠 해에

사람들에게 어떤 사람으로 떠올려질 것인가!! 진중한 질문이 던져진다.

수 많은 계획, 돈, 일, 비전 등등의 2018년도를 꿈꾸고 또 살아가면서

1년뒤 사람들이 나를 떠올릴 때,

이왕이면 좋은 의미로 떠올릴 수 있기를 바라면서

한 마디 말, 한 걸음 폭, 손짓, 눈짓으로 살아보면 어떨까?

개.딱.지.같은 소리냐고 웃어넘기지 않는 여러분에게~

새해에 큰 복이 가득하시길 바라며. . .

오드리

만화, 저널, 시민, 공익, 진실, 전통시장, 청년, 변화, 노인, 장애인, 커피, 가을, 비, 사람, 그리고 부천~ 을 좋아하는 평범한 부천시민 noahne@cartoonfellow.org

오드리 기자개.딱.지 개하면 딱 떠오르는 3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