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나 – 마흔일곱 아빠와 스물여덟 나

8 comments

 

“13년 째, 아빠의 나이는 마흔일곱에 멈춰있다.”

한 번만 더 아빠랑 아들로 만나자.

나는 아빠 같은 아빠가 필요해.”

‘아빠를 찾아서’ 인터뷰를 하는 중에

공감이 팍팍되는 단비같은 책을 한 권 만났다.

난 딸이지만

이 책의 작가는 아들이다.

난 아빠의 지인을 만나지만

이 책의 작가는 아빠와의 지난 기억을 더듬어간다.

작가는

13년 전 아빠를 먼 세상으로 떠나보냈다.

김용호 작가는 나와 한 살 차이.

스물 여덟.

그런데 김용호 작가 아버지의 나이는 마흔일곱에 멈춰있다.

심플하고 귀여운 일러스트를 보다보면

술술 책장이 넘어간다.

책을 읽다보면 시간가는 줄 모르고 마지막장을 맞이하게 되지만

읽는 내내 마음은 비에 젖은 솜뭉치 같이 무겁다.

그렇다고 무겁기만 한 것은 아니다.

뭉클함, 따뜻함도 같이 있다.

아빠가 아들에게 남긴 것은 무겁고 따뜻한

그 단어로 표현될 수 없는 ‘무언가’일 것이다.

아들.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

학교 공부는 어느 정도만 해도 돼. 그보다 겪어보면 좋은 게 많지.”

아빠의 말.

아빠의 행동.

아빠와 공유한 일상.

작가에게 아빠는 참 따뜻한 사람, 유쾌한 사람이였나보다.

얼마전 아는 분이 말씀하셨다.

‘나는 나이 40이 될 때 나는 아버지가 이해가 됬다.’

‘아버지는 나에게 뭉클한 존재다.’

‘돌아가시고 난 후에도 영정사진 속에 씨익 웃는 모습이 너무 또렷하다’

나 또한 이 책을 읽으면서

작가의 아버지를 떠올려보기도 하고

우리 아빠를 떠올린다.

 

내가 아빠이기 이전엔 절대 알 수 없는 아빠의 마음.

이 책의 작가처럼 언젠가는 아빠와 이별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나의 꿈도 좋지만

아빠와 함께 꿀 수 있는 좋은 꿈도 꿔야겠다고 다짐한다.

산 아래 예쁜 집에서 엄마, 사위, 손주들과 함께 살기

지리학자였던 우리아빠 세계일주의 꿈 함께 이루기

건강해서 오래살기.

함께 이루는 꿈은

마치 책의 따뜻한 일러스트와 글처럼

나의 기억속에 남을 거다.

그 이야기는 아빠가 딸에게 남긴 것,

무겁고 따뜻한 그 ‘무언가’가 되어

나의 아들에게 나의 딸에게 전달되어

누군가의 마음을 따뜻하게 데워줄 것이다.

 

 

 

 

tjqhdud1001

글쓰기와 독서, 여행 등 좋아하는 것이 넘쳐나 행복한 사람이다. 지금은 채움에서 내가 사는 지역을 좀 더 행복한 곳으로 만드는 상상력을 실험하고 있다.

서보영아빠와 나 – 마흔일곱 아빠와 스물여덟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