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와의 만남 – 박비나 작가의 ‘비나의 봄’

4 comments

‘비나의 봄’은 시민 카페 채움에서 열린 두번째 전시회이자 박비나 작가의 첫 개인전이다.

지난 4월 26일 채움에서는 박비나 작가와의 만남이 있었다. 박비나 작가는 올해 1월, 전시작 중 하나인 ‘더러운 잠’이 전국적으로 크게 회자되며 논란과 화제를 동시에 불러 일으킨 <곧, 바이 전>에 함께 참여한 프리랜서 일러스트 작가이자 카툰 작가다. 카툰계에서 여성 카투니스트들은 드문 편인데, 박비나 작가는 그 중에서도 꾸준히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일구고 있는 드문 작가다.

이 땅의 워킹맘들의 어깨에는 셀 수 없이 많은 짐들이 지워져 있다. 누군가의 엄마와 아내로 규정되는 관계의 타이틀과 함께 많은 이들이 자신의 꿈과 현실 사이 그 어딘가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박비나 작가를 처음 만났을 때 화려한 미모와 젊은 작가의 외모에서 그의 실제 작품 세계를 상상하기는 쉽지 않았다. 다만 국회의원들과 대통령도 읽는다는 82년생 김지영의 주인공, 다른 이름으로는 경단녀라 한다면 작가를 이해하는 한 꼭지 정도는 될 수 있을까?

박비나 작가의 작가명 비나는 만화를 그리고 전문 산악인이기도 한 아버지가 붙여 주신 이름이라 한다. 아들에게는 산을 타는 로프인 ‘자일’로, 딸은 카라비나에서 카라를 빼고 비나로 지었다는 유머러스한 배경을 설명해 주었다. 작가의 아버지는 딸에게 비나라는 이름을 지어주면서 이미 유머와 해학을 담은 작품을 만들어내는 미래를 보았는지도 모르겠다.

비나 작가의 작품 세계에서 두가지 키워드는 관찰과 감상이라고 한다. 작가의 말처럼 작품 곳곳에 관찰과 감상에서 우러나온 경험의 형상화가 공감을 일으킨다.

이번 전시 작품들은 미혼으로 직장생활을 하던 시절부터 결혼을 하고 직장맘으로 육아와 일을 병행하며 시간에 쫓기던 시기를 거쳐 두 아이의 엄마로 살면서 꿈을 놓지 않고 끊임없이 그리고 또 그려 자신만의 작품세계를 만들어가는 작가의 치열한 시간들이 오롯이 녹아있다. 카툰을 시처럼 봐달라는 작가의 말처럼 그의 작품들에는 함축적인 의미가 여기저기 번뜩인다. 피식 웃음이 나오기도 하고 눈시울이 뜨거워지기도 하는 그림 속에는 우리 모두 고개를 끄덕이곤 하는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이유 ⓒ박비나

아이가 코드를 뽑아서 생각이 나지 않는 상태를 표현한 유쾌한 작품이다. 아이를 키우는 엄마라면, 아니 어린 아이를 돌보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 맞아 맞아 할 수 있으리라.

디데이 ⓒ박비나

Be the Mom ⓒ박비나

첫 그림은 놀랍게도 그녀가 미혼일 때 상상하여 그림이다. 아이를 갖는 것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표현하였다. 한참의 세월이 흐른 후 엄마가 된 작가는 아이와 함께 서서 거울을 바라보는 그림을 그린다. 미지의 상태에 대한 두려움을 가졌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아이와 함께 성장해 가는 모습을 담았다고 한다.  더 많은 시간이 흐르면 또 다른 관점의 아이와 함께 하는 작품이 나올 수도 있을 것이다.

숨은그림찾기 ⓒ박비나

제자리로 놓으라는 잔소리에도 치우지 않는 아이의 가방이 놓인 소파 그림. 이 작품을 보는 아이와 씨름하는 엄마들의 입가에 미소가 떠오를 듯 하다.

괜찮아 ⓒ박비나

슬픔이지만 같이 위로해 주는 마음을 상상하며 그림.

악동 ⓒ박비나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익살스런 그림이 미소를 불러일으킨다. 어릴적 누구나 한번쯤은 동물의 꼬리를 잡고 흔들어 보고픈 때가 있었다.

낚시 ⓒ박비나

미혼시절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받았다고 고백한 작가의 작품. 원화는 앞으로 또다른 대상의 꿈이 이뤄지기를 응원한다.

세월호를 주제로 한 다양한 작품들

작가이기에 앞서 엄마이기에 결코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사건이 세월호의 아픔이다. 작가는 함께 공감하고 위로하고픈 간절한 마음을 그림 하나하나에 담았다.

그리는 행위와 과정이 치유가 된다고 말하는 박비나 작가의 얼굴 표정은 유난히 밝고 확신에 차 있었다. 직장과 가정사이에서 고군분투 끝에 프리랜서의 길을 택하게 되었지만, 작가로서의 정체성을 잃지 않고 열심히 달리는 모습이 이 땅의 또다른 김지영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

bearlady

만화와 IT 소식 읽기를 즐기고 글쓰기와 피겨 스케이트를 좋아하는 라 라 랜드 거주자. 만화저널 세상을 봐에 제2의 둥지를 틀어 활동하고 있다.

후니작가와의 만남 – 박비나 작가의 ‘비나의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