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를 가다.

5 comments

5월 긴 연휴의 시작을 알리는 첫 주.
매년 멋진 작가들이 동대문 ddp에 모여서 일년에 한번 하는 핸드메이드 페어를 다녀왔다.
과연 이번엔 어떤 작가들이 어떤 작품을 보여줄까 두근거리는 마음을 가지고 행사를 갔다.

이번 행사의 컨셉은 Handmade_Weaving & Solving 핸드메이드_ 엮다 & 풀다 이다.

핸드메이드의 가장 대표적인 행위 가운데 하나가 엮는 것이다. 손으로 혹은 도구를 활용해서 재료를 하나하나 엮어 새로운 결과물을 만든다. 최근에 새롭게 직조가 유행하고 있다. 과거와 달리 직조는 생활용품을 만드는 행위나 활동에 그치지 않는다. 새롭게 관계를 만들고 환경과 공존하고 공동체와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확장하고 있다.

2017년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의 슬로건은 ‘핸드메이드_엮다 풀다’이다. 핸드메이드의 가장 일반적인 행위와 핸드메이드가 현재 가지고 있는 사회적 의미를 폭넓게 공감하고 공유하려는 목적이다. ‘핸드메이드_엮다 풀다’ 슬로건 아래 핸드메이드의 다양한 산물과 활동을 다채롭게 선보이고 사회적으로 확산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사회적경제영역, 문화예술, 1인창작, 생활문화, 도시재생 등등 우리 일상 곳곳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다양한 핸드메이드주체들이 시민들과 함께 한다. ‘핸드메이드_엮다와 풀다’는 핸드메이드 제작과 유통, 핸드메이드 산물과 관계, 핸드메이드 창의와 융합, 핸드메이드 창작과 창업, 핸드메이드 이슈와 담론, 핸드메이드 공방과 커뮤니티, 핸드메이드 서울과 세계 등 다양한 의미로 확장한다.
– 핸드메이드 소개 글 중

11시부터 행사 시작인데 10시 반부터 매년처럼 기대에 부푼 사람들의 긴 줄이 이어졌다.

입장을 하고 들어가 보니 올해도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눈에 마구 들어왔고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친환경에 관심이 많아서 그런지 우드 제품이 눈에 많이 띄었다. 그래도 눈에 띄는 독립출판물이 작년에는 전시에 참여해서 조금은 기대를 하고 갔는데 올해는 엮다 풀다라는 슬로건때문인지 공예품에 비중이 큰 전시였다.

생활창작가게의 일러스트 작가들의 천프린팅 작품들은 보는 재미가 있어서 뒤적 뒤적 작가들의 작품을 찾아보는 재미가 있었다.

생활창작가게 kcy의 페브릭포스터

국제관에 가니 프랑스에서 온 브루노 (Bruno) 작가의 라이브드로잉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다. 브루노 작가의 가면쓰고 그리는 퍼포먼스를 눈앞에서 보니 작가와의 만남에서 느꼈던 브루노 작가의 철학이 느껴졌다. 옆에 위치한 브루노 작가의 부스에서는 작가의 작품 및 저서를 판매하였다.

브루노 작가의 부스와 라이브드로잉 퍼포먼스

핸드메이드 페어 특별관에서는 직조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었다. 직조 특별전시 ‘핸드메이드-씨실, 날실’은 직조의 매력에 푹 빠질수 있는 그런 체험 전시이자 체험공간이었다. 관심이 그다지 많지 않은 부문이었지만 이번 핸드메이드 페어를 보며 직조에 대해 궁금해 졌다.

다양한 공예 작품 및 개인 작가들의 작품들이 눈에 띄었다. 구성이 아기자기한 작품을 한 자리에 볼 수 있는 점이 다채롭고 좋았다. 일러스트 작가들의 독특한 컨셉으로 만든 상품들도 눈길을 끌었다.

동물 일러스트로 만든 코스터

요즘 대세인 고양이 캐릭터 인형

꾸준히 잡지를 내고 있는 어라운드의 책과 소품

다른 캐리커처 행사와 다르게 다양한 느낌의 캐리커처 작가들을 만날 수 있는 점이 늘 이채롭다.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다양하고 아기자기한 소품들과 작가들의 작품을 만나 볼 수 있었던 핸드메이드 전시. 볼거리도 풍부하고 많은 관람객들이 지갑을 열 수 있을 만큼 퀄리티가 뛰어났다. 하지만 내년에는 공예 뿐만 아니라 일러스트 작가들과 독립출판 작가들의 작품도 조금더 구성이 되어 더욱 알찬 전시를 만날 수 있기를 바래 본다.

 

인삼

책을 읽고 상상하기를 좋아하는 지극히 평범한 사람. 침대 머리맡에는 늘 책이 있어야 안심하고 자는 책 사랑꾼♡

Jihyun Youm2017년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를 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