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저널세상을봐

극(劇)만화는 허기를 채워주지만 카툰은 가슴을 따뜻하게 해준다.

중국 청나라의 문인 오교(吳喬)는 산문(散文)은 쌀로 밥을 짓는 것이요,시(詩)는 쌀로 술을 빚는 것이라 비유했다.

밥은 먹으면 배가 부르고 술은 마시면 취하게 되니,무릇 풍류와 미학의 정서적 본향(本鄕)은 시가 더 으뜸이라 하신듯하다.

만화 예술 장르에 있어서 카툰과 극(劇) 만화도 오교 선생의 말씀으로 비유할 수 있겠다.



(카투니스트 박비나 – 낮잠)

극만화는 허기를 채워주지만 카툰은 가슴을 따뜻하게 해준다.

작품을 빚는 카투니스트에 따라서 잘 익은 술 냄새가 나기도 하고 코를 찌르는 독취가 올라오기도 한다.

똑같은 카툰 작품으로부터도 어떤 독자는 일본 나가타 지역의 간빠레 오또상 같은 사케를 맛보고 어떤 이는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지역의 밸런타인을 맛볼 수 있다.


(카투니스트 박비나 – 휴식)
그만큼 만드는 이도 음미하는 이도 식탐이 아닌 미식(味食)의 철학을 갖추어야 제대로 볼 수 있다는 얘기이다.

사석에서 “꼬집히면 벙어리도 운다”라고 표현한 소설가 김동리 선생의 경상도식 발음을 “꽃이 피면 벙어리도 운다”로 잘못(?) 알아듣고 동료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서정주 시인의 일화처럼 카투니스트의 오감(五感)은 늘 외계로 열려있다.

만화가 산업적 소재로만 평가받고 더 이상 미학적 담론을 이끌어낼 수 있는 예술 장르로써의 역할과 지위를 잃어버린 쓸쓸한 지금.

카투니스트 - 홍승우
(카투니스트 홍승우 – 뜨거우니까 조심하세요)
2016년을 아쉽게 보내며 술 한잔 청하는 마음으로 비주류 장르를 보듬고 있는 모든 카투니스트들에게 글로나마 위로를 보낸다.

이 원영극(劇)만화는 허기를 채워주지만 카툰은 가슴을 따뜻하게 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