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가 구름속으로 사라진것은

                            소평 김문배

비 개인 뒤

​송사리 떼가

​새찬 물결을

​힘차게 거슬러 올라간것은

​바람 부는날

​비탈진 언덕이

​기울어진 나무를

​자꾸 세우려 하는것은

​봄 꽃향기 속

​한쌍의 나비가

​하늘 높이

​구름속으로 사라진것은

​순간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함이다

art by 조관제 <카툰공감-사랑은 야생화와 같아서>

* 월하고음(月下孤吟)은 달빛 아래 홀로 읊음을 뜻합니다. 월하고음은 시문학파 김현구 시인의 유작중 한편의 제목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