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저널세상을봐

장화백의 산행일기 – 경주남산

5시 알람에 겨우 일어나 나머지 배낭을 꾸리는데 마눌님께서 간단한 아침 준비를 한다.

버스를 타고 경주 남산으로 남으로 남으로 하염없이 달려간다.

문득 아내의 아침 수발에 고마움을 느꼈다.

아내가 여행갈때 거의 한번도 일어나지도 않고 언제 갔는지도 몰랐던 나였다.

그런데 아내는 과자와 간식 물 등등을 챙겨주며 낭떠러지 근처가지말고 안전하게 다녀오란다.

고맙다.

11시쯤 도착을하여 산행을 시작하는데 아까 먹은 말랑한 과자가 문제였다.

배가 뒤틀리고 금방 터질듯하다. 급히 화장실에 가서 볼일을 보는데 엄청 힘이 들었다. 20분 정도 허비하고 나오니 일행은 모두 떠나고 주차장은 휑-하다.

산 초입부터 여러 불상과 음산한 기운이 돈다. 중간쯤 올랐는데 바위와 소나무가 잘어우러져서 구도와 깊은 속경치를 감상하고 폰과 머리에 저장을 한다.

오르는 내내 바위에 새겨진 불상이 있는데 세월의 풍파에 깍여서 흔적을 잘 볼 수 없다. 그저 안내판의 설명으로 겨우 알 수 있다. 암튼 그때는 기계도 없었을텐데 석공들이 많이 고생하였겠다.

금오봉 정상에 오르니 정상석앞에서 사진을 찍느라 야단법석이다. 멀찍히 떨어져서 인증샷 몇 컷 찍고 조금 빠른길을 택하여 하산한다

1시쯤 점심식사를 할려고 처음로으로 준비한 전투식량인 비빔밥을 먹었는데 참으로 편하다. 뜨거운 물을 붓고 약 20분후 그냥 비벼서 먹으면 된다.

산중턱에 목이 없는 불상이 덩그러니 먼 산을 바라보고있다.

수묵담채로 그리다

한 참을 바라보며 별생각을 다해본다. 아들 낳을려고 떼어갔나? 아니면 머리가 무거워서 스스로 내려 놓다가 산아래로 굴러 떨어졌나? 분명 큰 절터였는데 언제 어떻게 흔적없이 사라졌는지는 전문가도 모른다고 안내판에 쓰여있다. 불상을 뒤로하고 앞을 내다보니 확트인 시야가 너무 좋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경치 좋은곳엔 어김 없이 파헤쳐져서 자연을 훼손하는것이 씁쓸하다.

4시 20분까지 버스에 타라고해서 시간이 좀 넉넉하여 물소리와 새소리가 어우러진 바위 위에서 눈을 감고 자연을 즐긴다. 나를 되돌아보며 큰 틀을 짜본다. 이렇게 건강하게 산을 다니게 하여주신 하나님께 무한 감사 기도를 한다.  

하산을 하여 버스에오니 아직1시간 정도의 시간 여유가 있어서 동네 구경을 하다가 조그만 구멍가게가 보여서 막걸리나 한 잔 하려고 들어가  막걸리 한 병과 소세지 하나를 들고 의자에 갔더니 먼저 온 산꾼 2명이 막걸리 2병을 까고 있었다. 자연스래 어울려 단숨에 1병반을 마신것  같다. 약간 얼큰하다.

아 여기까지가 좋았다~  막걸리나 맥주를 먹으면 바로 반응이와서 1시간도 안되어서 화장실을 가야하는걸 깜빡 잊었다.

출발한지 1시간쯤되니  슬슬 반응이온다.

아! 큰일났다.

차는 이미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고 휴계소까지는 1시간 정도 더가야하는데 애써 상황을 잊으려 오락게임에 집중해봐도 잠시뿐 고속도로에서 차를 세울수도 없고 정말 난처했다.

겨우 휴게소에 도착하여 시원하게 볼 일을 보았으나 버스안에서 일을 생각하면 지금도 식은땀이 흐른다. 조목조목 글쓰는것을 잘못해서 그냥 있는 그대로의 나의 느낌을 써보았다.

큰 바위에 새겨진 불상과 바위사이에 뿌리를 내리고 힘찬기상을 뽐내는 소나무를 수묵담채로 그리다

장 대식장화백의 산행일기 – 경주남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