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저널세상을봐

여계봉의 산정천리-(2)순백의 황산(黃山)에서 구름바다(雲海)를 건너다 1

72개의 기기묘묘한 봉우리와 24개의 계곡을 지닌 ​황산은 중국 안후이성(安徽省) 남쪽에 위치한 화강암으로 구성된 험준한 바위산으로, 당(唐)나라 때 황제의 명령으로 황산(黃山)임을 공표하고 일반인들의 출입을 통제하였다고 한다.

1990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과 문화유산에 동시에 등재된 황산은 중국 산수화의 원류이기도 하다. 이곳은 중국 10대 풍경 명승지 가운데 유일하게 산악 명승지인데, 우리나라 설악산의 약 3배쯤 되는 규모로 외형이 설악산, 금강산과 흡사해서 한국인들이 즐겨 찾는 산이기도 하다.

또한, 일 년 내내 비가 오고 구름이 끼는 날이 많아 산 정상에서 보면 마치 구름바다(雲海)처럼 보여 동서남북과 가운데로 나누어 동해, 서해, 남해, 북해, 천해라고 부른다.

황산의 5대 비경은 소나무, 기암괴석, 운해, 겨울눈, 온천이다. 사계절 내내 모두 아름답지만 그 중에서도 겨울눈과 운해가 절경이다.

황산 시내에서 출발한 버스가 경대고속도로에 올라서니 가는 눈발이 휘날린다. 기사는 황산 현지와 휴대폰으로 계속 날씨를 파악하고 있는데 황산에도 눈이 오고 있어 시계가 좋지 않을 거라고 한다. 1시간 만에 고속도로를 빠져나온 버스는 본격적으로 황산을 오르기 시작한다. 경사가 급한 산길은 눈이 쌓여 있고 눈발도 휘날려 버스기사도 조심스럽게 운전한다. 버스 속은 나지막한 탄성과 함께 얕은 긴장으로 가득하다.

황산을 오르는 데는 운곡, 태평, 옥병 케이블카 등 3군데가 있는데, 오늘 우리 일행은 황산 뒷산 쪽인 송곡암에서 태평케이블카를 타고 배운정, 비래석, 광명정 등 절경을 감상하면서 북해호텔에서 점심식사를 한 후 몽필생화, 흑호송, 시신봉을 거쳐 백아령에서 운곡케이블카를 타고 하산하는 10km 코스를 잡는다.

황산이 관광지로 급부상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개혁 개방을 이끌었던 덩샤오핑이 1979년 75세의 고령에 걸어서 황산에 오른 후 “누구나 황산에 오를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를 하는 바람에 케이블카가 설치되고 잔도가 만들어지는 등 빠른 속도로 개발이 이루어졌다고 한다.

태평케이블카 탑승장에서 금속탐지기로 휴대품 검사를 한 후 케이블카를 타고 단아역까지 올라간다.

단아역에서 내려 우측으로 가면 황산의 숨겨진 비경인 서해대협곡으로 내려가는 길이다. 24개 협곡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는데 천 길 낭떠러지를 내려다보는 비경에 감탄사가 절로 터지는 곳이다. 협곡 아래로 5km 정도 내려가면 모노레일역이 있어 5분 만에 광명정 방향으로 올라가면서 황산 속살의 비경까지 감상할 수 있다. 그러나 겨울에는 잔도가 가파르고 미끄러워 협곡으로 내려갈 수 없고, 모노레일도 운행하지 않는다.

서해대협곡 입구에는 거대한 두 개의 바위가 ‘좁은 문’처럼 버티고 있다. 한 사람이 겨우 지날 수 있는 만큼만 열려 있는데, 왜 그럴까. 바위 밖에서 욕심의 체중을 감량하고 들어오라는 말없는 바위의 경책인 성 싶다.

하지만 자연이 주는 보상인가. 그동안 짙은 운무와 눈발로 가려졌던 계곡의 시계가 서서히 열리기 시작하면서 일행들로부터 탄성이 터져 나온다.

황산은 인간 세상에 있는 신선계의 풍경(人間仙境)이라고 불릴 만큼 수려한 경관을 자랑한다. 신비한 봉우리와 서해 대협곡의 아찔한 비경을 보고 숱한 시인과 묵객들이 시와 그림을 남긴다.

 

– 다음편에 계속 –

여 계봉여계봉의 산정천리-(2)순백의 황산(黃山)에서 구름바다(雲海)를 건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