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저널세상을봐

<한성희의 작가 산책> 시인 천양희의 『시의 숲을 거닐다』

 

돌아오지 않기 위해 혼자
떠나 본 적이 있는가

새벽 강에 나가 홀로
울어 본 적이 있는가

늦은 것이 있다고
후회해 본 적이 있는가

한 잎 낙엽같이
버림받은 기분에 젖은 적이 있는가

바람속에 오래
서 있어 본 적이 있는가

한 사람을 나보다
더 사랑한 적이 있는가

증오보다 사랑이
조금 더 아프다고 말한 적이 있는가
그런 날이 있는가

가을은 눈으로 보지 않고
마음으로 보는것
보라
추억을 통해 우리는 지나간다

  • 천양희, 오래된 가을

 

 

시인에게 전화를 드렸습니다. 어렵게 강연을 부탁하자 그녀는 선뜻 수락하셨습니다. 건강은 좋지 않지만 노력해 보겠다면서요.

그녀의 건강이 좋아 지기를 기도했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쓴 여러 권의 시집과 최근 출간한 ‘천양희의 시의 숲을 거닐다’를 읽기 시작했습니다. 문학나들이에서 만난 그녀는 시 만큼이나 감성적이고 우아했습니다.

1942년 부산의 부유한 가정에서 출생한 그녀는 이화여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1965년 박두진 선생님의 추천으로〈현대문학〉으로 등단했습니다. 하지만 그 후 1980년까지 시집을 한 권도 내지 못하고 작품도 발표하지 않고 문단활동도 하지 않으며 숨어 살았답니다. 그 공백기는 이혼 이후 의상실을 운영하며 지낸 고통의 시간이었습니다.

세 번씩이나 걸린 결핵에 심장병까지 겹친 냉혹한 현실 앞에 몇 번이나 죽기를 시도하고 현실적 어려움과 정신적 갈등으로 좌절해야 했던 참혹한 시기였답니다. 하지만 그녀는 무작정 견디기만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녀의 표현대로 ‘숨어서 피는 꽃’처럼 꾸준히 시를 써왔답니다.

죽기 위해 찾아간 고창 선운사 직소폭포에서 오히려 삶의 의미와 가치를 찾고 시를 하나 건져 오기도 했습니다. 처절한 고통과 절망을 딛고 시적 성숙을 이룩한 그녀는 시인은 ‘무엇을 쓸 것인가’ 보다 ‘어떻게 쓸 것인가’가 더 중요하답니다. 경험과 상상력과 새로운 인식이나 발견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자기만의 체험이 시의 씨앗이 되게 하라고 했습니다.

20년의 긴 공백 기간을 깬 그녀는 그 후  ‘신이 우리에게 묻는다면’, ‘오래된 골목’,  ‘사람 그리운 도시’,  ‘너무 많은 입’, ‘마음의 수수밭’ 등 주옥같은 시를 발표했습니다.

‘문학의 숲에서 하루를 너끈히 보낼 그대여, 이제는 바람 속에 얼굴을 묻고 울지 말기를, 어떻게 살지 하며 묵은 울음을 참던 친구여, 이제는 문학의 숲에서 시의 세례를 받으며 하루를 시작하기를… ’ 

한 달 내내 그녀의 시의 숲을 거닐며 마냥 행복했습니다.

한 성희<한성희의 작가 산책> 시인 천양희의 『시의 숲을 거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