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슬렁 인문路드에서 만난 ‘소사동 보호수’

2 comments

카툰캠퍼스 이원영 이사님께 ‘부천 인문路드’ 교육을 받고 마지막 수업으로 오늘은 현장 탐방을 하였다.


만저봐 기자님들과 카툰캠퍼스 식구들
그리고 문화재단 관계자와 일반 시민들이 약 40여 명 참석하였다.

부천서 35년 이상을 살았지만 변영로, 정지용, 양귀자에 대하여 거의 알지를 못였는데 인문로드를 통하여 많은 걸 알 수가 있었다.

특히 양귀자 작가에 대해 많은 편견도 있었는데 소설 속의 장소를 하나하나 찾아서 나아갈때마다 새롭게 모든 걸 알 수가 있어서 좀 더 성숙된 기분을 느꼈다.

그 옛날 한참 일할 때 양귀자 작가가 살던 원미동사람들 같이 나도 책 속의 인물들처럼 그렇게 살았다.

옛 시청 자리 옆 조각공원을 출발하여 무궁화연립, 강노인땅, 장미연립, 원미산 둘레길을 두루 돌아 옛 소사성당으로 왔다.
잠시 쉬는 사이 난생처음 부천서 처음 세워진 소사성당도 볼 수 있었다.


한참을 걸어 경인 국도를 가로질러 소사삼거리에서 정지용 시인 거주터에서는 이원영 이사님의 맛깔난 역사 설명을 들었다.
마지막으로 이유 카페에서 시원한 커피 한 잔을 하며 조관제 선생님의 카툰 작품과 고구마작가님의 멋진 작품을 감상하며 오늘의 공식 일정은 끝이 났다,

바깥에서 여기저기 살피던 중 눈에 확~ 들어오는 나무가 있었다.
소사동에서 보호수로 관리하는 천년이 훌쩍 넘은 은행나무가 있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고작 백 년도 못 살았고 은행나무보다 오래 산 사람은 없다.

화선지에 수묵담채로 그리다

은행나무가 말을 한다면 이렇게 하지 않을까?

“어리석은 인간들아 한 치 앞을 못 보면서 뭘그리 욕심과 탐욕에 미쳐서 날뛰냐!”

sanguram

산을 좋아하는 한국화가

장 대식어슬렁 인문路드에서 만난 ‘소사동 보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