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속에 건 액자

No comments

벽이 깨끗하다. 그 동안 거실 정면엔 커다란 서예액자를, 그리고 소파 뒤 벽에는 으레 산수화를 걸었다. 자투리 벽에도 아이들 사진과 예쁜 그림들을 걸어 놓았다. 오며가며 한 줄이라도 읽으면 아이들이 올바른 심성을 키우는데 도움이 될까하여 좋은 글도 붙였는데 이번 이사를 하곤 아무것도 걸지 않았다.
몇 달 후, 남편이 베란다로 나가더니 묶어놓았던 액자들을 거실로 들고 왔다. 이사할 때 버릴 건 버리고도 남은 묵은 액자들이다. 세계적인 명화나 내놓으라 하는 명필가 작품은 아니다. 버리자니 다 그 나름 사연이 있어 함께 늙어가는 벗처럼 애잔해 다시 들고 온 액자이다.
남편은 거실 정면에 걸었던 서예액자를 손으로 슥슥 문지르며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중년에 이를 때까지 몸담았던 직장 상사께서 퇴직하며 특별히 준 서예작품이다. 한 사람은 일생을 바쳤고 또 한사람은 청춘의 열정을 고스란히 불태우며 맺은 소중한 인연의 증표 같다.
남편은 해외 출장이 잦았다. 그 상사를 모시고 출장을 다녀오면 풍부한 지식은 물론, 지혜로움에 놀랄 때가 많다고 했다. 과묵한 편이 아니어서 편한 사람으로 보이는 게 장점이란다. 남 말에 귀 기우려 모난 것도 융화로 풀어내 일의 성과가 좋다고 했다.
나도 송년모임과 회사직원들 경조사에서 몇 번 뵈었다. 일에 있어서만큼은 철두철미하다고 들었는데 꼼꼼하거나 예리해 보이지 않았다. 남편은 그의 겸손한 성품이 액자 속 글귀에 깃든듯하다고 거실에 한동안 걸어놓았다. 집안 분위기가 액자하나로 중후하고 속이 꽉 차 보였다.
액자에는 화광동진和光同塵 이라고 씌어있다.
처음 받아왔을 때, 남편은 음과 뜻을 한 자씩 읽더니 ‘먼지처럼 살라’고 한 마디 던졌다. 밑도 끝도 없이 생뚱맞다 싶었다. ‘자신의 빛을 감추고 티끌 속에 섞여 있다’는 노자의 도덕경에 나오는 말이라고 했으나, 직역만으로는 진정한 뜻이 얼른 가슴에 와 닿지 않았다. 자신의 지혜와 덕을 밖으로 드러내지 않고, 세상 사람들과 어울려 지내면서 자아를 보여주라는 뜻을 찾아냈으나 과연 그럴 수 있을까 하고 넘겼다.
중생을 구하기 위해 모든 악인과 인연을 맺지만, 악의 무리에 물들지 않고 안으로 덕광을 나타내는 뜻이라니 참으로 어려운 말일 뿐이었다.
어느 날 스님 법문을 들었다. 한 노승老僧)이 자기 빛이 나는 건 자신의 수행이 아직 설익어서 들킨 것이라며 오히려 반성했다는 말씀이었다. 아울러 무인의 무예가 진정으로 무르익게 되면 겉으로 보아서는 평범한 모습으로 돌아온다는 말을 곁들여 하셨다. 조금만 잘났다하면 잘난 티를 내려고 애쓰는 사람들이 우리 주위에 얼마나 많은가. 그 때 집에 걸린 액자 글이 잠시 떠올랐으나 나 같은 사람은 총명해보이기도 어렵고, 총명한 사람이 어리석은 사람처럼 보이기는 훨씬 더 어려운 일이라며 곧 잊고 살았다.

큰 액자 틈에 작은 액자 하나가 눈에 띄었다. 몇 해 전 가을, 어느 사진작가의 전시회에 초대를 받았다. 사진을 둘러보고 나서 작가에게 작품 하나를 골라달라고 했다. 그는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선뜻 연꽃 사진을 권해 주었다. 곁에 있던 지인들도 나와 어울린다 해서 기분 좋게 받았다. 집에 돌아와 작품이 실린 도록을 넘기다보니 작품 하나하나마다 어울리는 얼굴이 떠올랐다. 같은 꽃도 화려함과 소박함에, 수종이 같아도 여백과 모양에 따라 각각의 이미지가 연결 되었다.
그래서 선물을 보면 주는 사람의 마음이 담기고 받는 사람의 성정과 어울리는 것으로 보내준 것 같다. 주는 사람은 받는 사람의 성품이나 취향을 고려하지만, 사실 받고 보면 주는 사람의 인품도 함께 깃들어져 있는 것을 느끼게 된다. 내용물만이 아니라 포장에서도 그 사람이 보인다.

남편이 받아온 액자 글 속에도 그의 성품이 고스란히 담긴 것 같다. 또한 이 글이 담긴 액자를 우리에게 줄 때는 깊은 뜻이 있었으리라. 세월이 한참 지난 지금에 와서 이 글 뜻이 새삼 가슴에 와 닿는 건 뭘까.
액자 먼지를 닦으며 마음에 이런 액자 하나 걸어놓으면 좋겠구나 싶다.

조 귀순마음속에 건 액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