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박의 손그림 에세이 (1) “길”

No comments

 

직선의 길이 있고,
곡선의 길이 있고,
지름길이 있고,
돌아가는 길도,
거꾸로 가는 길도 있고,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돗자리 깔고 기약없이
머물기도 한다.

어떤 이는 그 끝을 알 것 같아
그 길을 가려 했고,
어떤 이는 그 끝을 알 것 같아
그 길을 가지 않았다.

이랬으면 좋겠다.
걷다가 걷다가 쉼터에서 그 친구를 만나거든,
내 길이 옳다, 아니 내 길이 옳다 그러지 말고
“그 동안 잘 걸어 왔어, 임마!’
…하며, 콱 끌어안았으면 좋겠다.

 

 

 

수박 김김수박의 손그림 에세이 (1)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