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곽재구의 ‘사평역에서’

6 comments

막차는 좀처럼 오지 않았다
대합실 밖에는 밤새 송이눈이 쌓이고 흰 보라 수수꽃 눈시린 유리창마다 톱밥난로가 지펴지고 있었다
그믐처럼 몇은 졸고
몇은 감기에 쿨럭이고
그리웠던 순간들을 생각하며 나는 한줌의 톱밥을 불빛 속에 던져 주었다
내면 깊숙이 할 말들은 가득해도 청색의 손바닥을 불빛 속에 적셔두고 모두들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산다는 것이 때론 술에 취한 듯
한 두름의 굴비 한 광주리의 사과를 만지작거리며 귀향하는 기분으로 침묵해야 한다는 것을
모두들 알고 있었다
오래 앓은 기침소리와
쓴 약 같은 입술 담배 연기 속에서 싸륵싸륵 눈꽃은 쌓이고
그래 지금은 모두들
눈꽃의 화음에 귀를 적신다
자정 넘으면
낯설음도 뼈아픔도 다 설원인데 단풍잎 같은 몇 잎의 차창을 달고 밤 열차는 또 어디로 흘러가는지
그리웠던 순간들을 호명하며 나는 한줌의 눈물을 불빛 속에 던져 주었다.
-곽재구의 “사평역에서”

사평역은 실제로 존재하는 역은 아니랍니다. 전라남도 남평역이라는 작은 역사를 모델로 한 것이라네요. 어느 해 봄, 남해안을 여행하다가 평온하고 고요해 보이는 한 역과 고요가 깨지 며 선혈로 가득 찬 광주를 대비시켜 쓴 시랍니다.
1954년 광주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부모로부터 버림받고 불운한 성장기를 거친 그는 우리에 게 체로단풍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나무는 가을이 오면 잎을 떨어뜨리면서 겨울을 준비하 는데, 매서운 눈보라가 칠 때면 나뭇가지는 우-우 신음소리를 내며 추위를 이긴다고 합니다. 이 체로단풍의 시간을 견뎌내지 않으면 나무는 새로운 봄을 맞이할 수 없어 이를 악물고 참아

내는 거지요. 1981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시인의 길을 걷게 된 그에게 부모님은 고통이라는 아픔을 주었지만 잘 견디어 냈기에 지금의 훌륭한 시인이 되었겠지요!
누구에게나 한번쯤 찾아오는 고통이 체로단풍 시간이라지만 이를 겸허하게 받아들여 따스한 봄날 사평역 양지바른 곳에 아름답게 피워낸 그의 꽃밭을 보았습니다.

hanregina

겉모습과 달리 빈틈 많고 털털한 사람. 17년째 수필을 공부하면서 수필집 '가시연 빅토리아' 겨우 한권 냈다. 10년동안 부천시청 복사골기자로 활동하다가 이제 시민 만화기자로 첫발을 내디뎠다. 내 주변의 다양한 이야기들을 카툰으로 표현하고 싶어 '열공' 중이다. hanregina@cartoonfellow.org

한 성희시인 곽재구의 ‘사평역에서’